포켓몬 스칼렛과 바이올렛의 새로운 듀랄루돈 진화는 갈라르 코르솔라의 재탄생이네요

포켓몬 스칼렛과 바이올렛의 새로운 듀랄루돈 진화는 갈라르 코르솔라의 재탄생이네요' The new evolution of Pokemon Scarlet and Violet is the rebirth of Galarian Corsola.

포켓몬 스칼렛과 바이올렛은 랭크 경쟁을 통해 상위권을 도전하고 PvP 팀을 시도하려는 모든 플레이어에게 경쟁 게임을 가장 접근 가능하게 만든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는 다양한 새로운 기능과 변경된 기능들 덕분입니다. 예를 들어, 과거 게임에서는 민트가 얻기 어렵고 대부분 경쟁 게임을 플레이해야 보상으로 얻을 수 있었지만, 9세대에서는 일반 판매업자에서 손에 넣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포켓몬 스칼렛과 바이올렛의 경쟁 메타도 많은 변화를 겪었으며, 특히 최근에는 포켓몬 홈 호환성을 통해 히스이 지역의 생명체들이 출시되었지만, 인디고 디스크 DLC는 특히 듀랄루돈의 새로운 진화가 매우 문제가 될 것입니다.

듀랄루돈은 포켓몬 소드와 실드에서 라이한이 사용하는 강력한 생명체로 처음 소개되었습니다. 듀랄루돈은 드래곤과 스틸 타입의 강력한 속성과 괜찮은 기술과 고유의 기가맥시 포켓몬으로 처음부터 강했지만, 8세대의 경쟁 메타와 9세대 기본 게임의 부재로 인해 잠시 동안 소외되었습니다. 포켓몬 스칼렛과 바이올렛의 DLC가 그 문제를 해결할 것이며, 게다가 듀랄루돈은 아르칼루돈이라는 새로운 교세대 진화를 얻게 될 것입니다.

관련 기사: 포켓몬 애니메이션에서 애쉬와 피카츄의 운명은 10세대에서 시리즈의 가장 큰 전통을 깰 수도 있음을 시사

포켓몬 스칼렛과 바이올렛의 DLC가 아르칼루돈을 추가하는 것은 양날의 검이다

교세대 진화는 과거 생명체를 새로운 모습으로 선보이기 때문에 포켓몬 게임에서 종종 인기가 있습니다. 최근의 예로는 포켓몬 스칼렛과 바이올렛의 킹잼빗이 5세대의 비샤로부터 진화한 것이 있습니다. 킹잼빗은 대회에서 우승하거나 상위에 올랐던 여러 팀에 속해 있는 등 엄청난 파워를 보여주었으며, 이는 교세대 진화가 게임의 경쟁 메타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를 보여줍니다.

듀랄루돈과 아르칼루돈의 특수한 경우에 더 관련이 있는 것은 포켓몬 소드와 실드의 지역 폼 중 하나인 귀여운 산호 모양의 2세대 생명체인 코산호라는 사실입니다. 갈라르 지역의 코산호는 종이 처음엔 위협적으로 보이지 않지만, 8세대에서는 커산호라는 진화를 얻었고, 커산호는 그리 좋지는 않았지만, 그 존재 자체가 소드와 실드의 갈라르 코산호를 경쟁 메타의 정상으로 끌어올렸습니다. 실제로, 완전 진화되지 않은 포켓몬은 Eviolite라는 아이템을 가질 수 있습니다.

Eviolite는 소지자의 방어와 특수 방어를 50% 증가시키는데, 이로 인해 갈라르 코산호는 필드에서 제거하기 가장 어려운 생명체가 되었습니다. Porygon2는 이미 좋은 스탯을 가지고 있으며 다양한 기술과 커버리지를 가지고 있는데, Eviolite의 사용으로 인해 경쟁 포켓몬 배틀에서 그 시대를 빛냈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포켓몬 스칼렛과 바이올렛의 인디고 디스크 DLC가 듀랄루돈에 대한 진화를 추가한다는 것은 그 생명체가 이 새로운 형태에서 더 강해질 수도 있을 뿐만 아니라, 기본 형태에서도 강해질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듀랄루돈의 내구성과 타입은 꽤 특별하며, 특정 아이템을 들고만 있으면 방어와 특수 방어를 증가시킬 수 있는 능력을 가지게 되면, 많은 팀에서 더욱 바람직한 생명체가 될 수 있습니다. 이게 사실이 되지 않더라도, 아르칼루돈의 미래도 더욱 밝아질 것입니다. 예를 들어, 스태미너 능력을 가진 포켓몬 스칼렛과 바이올렛의 마우홀드가 인구폭탄으로 아군에게 공격을 가할 수 있다는 등 더블 전투에서의 가능한 조합이 있습니다. 현재로서는 메타에 Eviolite 듀랄루돈과 일반 아르칼루돈 둘 다가 가능성이 있어 보이지만, 게임 프릭은 갈라르 코산호의 발자취를 되풀이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포켓몬 스칼렛과 바이올렛은 현재 닌텐도 스위치에서 이용 가능합니다.

더 많은 내용: 포켓몬 스칼렛과 바이올렛 인디고 디스크 DLC의 특징은 게임에서 처음부터 존재해야 했었어야 했습니다.